Economist Espresso는 평가 요청을 도입해 평점을 올렸습니다.

배경

The Economist에서는 2014년 11월에 Espresso 앱을 출시했습니다. Espresso는 The Economist의 에디터가 작성한 아침 브리핑을 주 6일 제공합니다. 아침이 오자마자 독자의 휴대폰으로 전달되는 이 브리핑은 그날의 전 세계 소식을 간략하게 전합니다. Espresso 앱은 독자에게 비즈니스, 금융, 정치 소식 및 시사점을 전달합니다.

Espresso 앱은 전통적인 고객지원 채널을 통해 사용자의 긍정적인 의견을 많이 받았지만 직접 앱 리뷰를 통해서는 많은 의견을 받지 못했습니다. 이에 The Economist에서는 앱 리뷰 증대를 위해 테스트를 실행하기로 했고 그 결과 평점이 개선되었습니다.

무엇을 했나

2016년 4월, The Economist에서는 리뷰 요청 메시지를 사용하면 사용자 참여도가 개선되는지 확인하기 위한 테스트를 시작했습니다. The Economist는 앱에 평점 요청을 도입해 사용자가 앱을 사용할 때 앱 평가를 요청하는 알림을 전송했습니다.

전체 앱을 사용하는 사용자에게만 메시지가 표시되었으며, 1주일 이상 앱을 사용하여 25개가 넘는 기사를 읽은 사용자에게 알림을 보냈습니다. 메시지는 다음과 같았습니다. Economist Espresso를 잘 사용하고 계시나요? 사용자가 를 클릭하면 앱의 리뷰를 작성하고 평점을 매길 수 있도록 Google Play 스토어로 이동했습니다.

결과

Play 스토어에서 독자들의 의견을 수집한 The Economist는 독자들이 보여준 호의와 긍정적인 감정을 공유함으로써 별표 평점 및 앱 설치 수를 더욱 높일 수 있었습니다.

평가 요청을 도입한 지 불과 1주일 만에 Espresso 앱의 별표 평점이 5% 올랐으며 평균 평점 수도 40배 증가했습니다.

시작하기

평점 및 리뷰에 관해 자세히 알아보세요.

The News Publisher Playbook (for Android development)에서 뉴스 게시자를 위한 권장사항을 확인하세요.